▶ yesdvd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 대여 > 타이틀 정보  
  
  감독,주연을 클릭하시면 우측에 작품 List가 표시됩니다.
 
 
   살인의 추억 (dts-ES:2disc) (Memories of Murder)
   주 연 김상경 | 송강호 | 박노식 | 박해일 | 송재호 |
   감 독 봉준호 |
   제작사 CJ 장 르 드라마
   관람등급 15세이상 관람가 상영시간 127분
   지역코드 3 / Dual Layer 출시일 2003-10-30
   DTS지원 지원 제작일 2003
   자막 한국어 영어 타이틀코드 008050028
   화면비율 1.85:1 , NTSC/아나몰픽 와이드스크린
   오디오 한국어/dts-ES 6.1 & 돌비디지털 5.1 EX & 2.0
   상 태 대여 가능
   대여가 0원 (적립 YesMoney : 0원)
   인기도
 
  
  
  
고객 평가 리뷰 (1개)
  [살인의 추억] - *_*;; (2006-07-29 | xiao | 383회)
  솔불은 ‘플란다스의 개’에 이어 봉준호 감독의 연출작 ‘살인의 추억’을 디비디로 다시 봤습니다. 영화의 흐름이 시대를 담아내는 게 솔불에게는 인상 깊었습니다.

영화의 초반은 왁자지껄한 코미디의 모양새를 띱니다. 형사들은 현장 논두렁에서 굴러 떨어지고, ‘여기가 강간의 왕국이냐’하며 날라차기가 들어갑니다. 시골 형사들은 저능아를 두고 사건을 조작하려 하다 소동을 빚기도 합니다. 이러한 헛소동은 박두만이 무모증 용의자를 찾으려 목욕탕에 드나들고 무당을 찾아가는 데까지 이릅니다.

그러나 여자 속옷을 입고 사건 현장에서 자위하는 변태아저씨가 잡힐 즈음에는 분위기가 어두워지고 웃음이 사라집니다. 희생자는 늘어나는데 단서는 없고, 서태윤은 슬슬 침착함을 잃습니다. 그러다 여고생마저 무참히 살해되자, 영화는 감정적으로 폭발합니다.

감정의 절정에서 가슴 먹먹하게 하는 터널 장면이 이어집니다. 분노에 자제력을 잃은 서태윤은 용의자 박현규를 끌고 나와 개 패듯 팹니다. 이때 그토록 기다리던 유전자 감식 서류를 들고 박두만이 다가옵니다. 옳다구나, 하고 서류를 잡아채 열어 본 서태윤은 불일치 판정 결과를 보게 됩니다. 서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입버릇인 서태윤을 서류가 배반한 겁니다. 이어 박두만은 날 똑바로 쳐다보라며 으르고 박현규를 쳐다봅니다. 그러나 박두만이 철석같이 믿는 직감은 어떠한 답도 주지 않습니다. 박두만은 ‘밥은 먹고 다니냐?’라는 말만 무력하게 뱉을 뿐입니다. 서태윤도 박두만도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박현규가 터널의 어둠 속으로 사라질 때 진실 역시 어둠에 묻힙니다. 그러나 서태윤도 박두만도, 우리 대부분도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무력감에 허우적 댈 뿐이었습니다.

이 영화는 80년대, 그 폭압의 시대에 우리가 느꼈던 무력감을 코미디와 스릴러라는 장르를 빌려와 무리없이 관객이 감정이입하게 합니다. 잘 만들었다는 건 한계가 없지만 이 영화를 기본으로 놓으면 되지 않을까, 하고 솔불은 생각했습니다. 쓰레기 매립장나 레미콘 공장 등 감독은 종종 풍경을 롱쇼트로 잡아 상황과 인물의 심리를 잘 드러냅니다. 그러한 롱쇼트 몇 장면도 인상에 남네요.
줄거리
파파리뷰:

2003년 최고의 흥행작이자 최고의 작품성을 인정받은, 자랑스런 우리 영화!
- 제40회 대종상 작품상 포함 4개 부문 석권
- 540만 관객을 열광시킨 새로운 신화!

영화 [살인의 추억]은 80년대 중 후반, 전국을 공포에 휩싸이게 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다. 1996년 초연된 김광림 연출의 연극 [날 보러와요]를 바탕으로, 실제 사건자료와 인터뷰를 통해 시나리오화 되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불과 10여년 전의 사건으로 사건발생지역인 화성과 당시 관계자, 피해자 유족들이 예민하다는 점, 아직도 범인이 잡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도 실제 사건이라는 점에서 아주 민감한 소재이기도 하다. 그것은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은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이기도 했는데, 영화 [살인의 추억]은 범인을 쫓는 형사들의 수사과정과 그들의 모습을 통해 거대한 사건 속에 휩쓸리는 바로 우리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농촌 스릴러

80년 후반 농촌이라는 시간적, 공간적 배경은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다. 급변하는 1980년대의 시대상은 영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요소이자 [살인의 추억]이 한국적인 냄새를 물씬 풍기는데 지대한 역할을 한다. 살인사건의 배경이라는 곳이 경운기가 시도 때도 없이 탈탈대는 시골 촌구석인데다 연쇄살인을 소재로 하고 있으면서도 범인이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미결의 사건인 것이다. 또한 한가롭고 평화로운 농촌과 발견된 피살체의 서로 상반된 이미지는 영화 [살인의 추억]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한국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형사드라마

[살인의 추억]의 형사들은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형사들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린다. 한국사회 최초의 연쇄살인이라는 꼬리표를 달기 시작한 초유의 사건과 마주한 형사들. 그들의 장비도, 기술도, 인력도, 사건을 감당하기엔 턱없이 모자랄 뿐이다. 육감으로 수사한다는 시골형사도, 나름대로 과학수사를 한다는 서울형사도 모두 사건을 해결하고픈 열망으로 악다구니치는 '사람'으로 존재하고, 사건이 커져 갈수록 두 형사의 모습은 서로를 닮아간다.

그러나, 범인은 잡히지 않았다

영화 [살인의 추억]에는 세 명의 유력한 용의자가 등장하지만 범인을 지목하지는 않는다. 다만 우리가 심정적으로 범인이라고 믿고 싶은 사람이 등장할 뿐이다. 한편의 거대한 사건을 따라가다 결국 범인을 손에 넣지 못하는 형사들의 모습은 우리에게 웃음과 동시에 분노를 전해준다. 현실을 직시할 때 그것은 코미디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살인의 추억]에는 웃음과 죽음이 공존하며, 당시의 사회적 아픔과 상처를 현재 시점으로 연장하여 2003년 오늘 우리에게, 한동안 잊었던 숙제를 상기시킨다.

줄거리:

당신은 누구십니까. 그토록 애타게 잡고 싶었던 연쇄살인범은 어디에...
2003년 상반기 영화계를 평정한 최고의 한국영화 '살인의 추억', dts-ES음향에 풍성한 서플, 감독 배우 제작진의 음성해설에 봉감독이 친필르 쓴 콘티북 초회한정판으로 만난다!

선 보러 집 나갔던 처녀, 배수관서 알몸시체로...
사건 잇따르자 날 저물면 부녀자들 외출 꺼려

1986년 경기도. 젊은 여인이 무참히 강간, 살해당한 시체로 발견된다. 2개월 후, 비슷한 수법의 강간 살인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건은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고, 일대는 연쇄살인이라는 생소한 범죄의 공포에 휩싸인다.

특별수사본부, 서울 시경 형사 투입...
수사는 아직도 제자리 걸음

사건발생지역에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고, 구희봉 반장을 필두로 토박이 형사 박두만과 조용구, 그리고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서태윤이 배치된다. 육감으로 대표되는 박두만은 동네 양아치들을 족치며 자백을 강요하고, 서태윤은 사건 서류를 꼼꼼히 검토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지만 스타일이 다른 두 사람은 처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용의자가 검거되고 사건의 끝이 보일 듯 하더니, 매스컴이 몰려든 현장 검증에서 용의자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구반장은 파면당한다.

연쇄살인범은 누구인가...
치밀한 뒷처리, 흔적 전무

수사진이 아연실색할 정도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살해하거나 결박할 때도 모두 피해자가 착용했거나 사용하는 물품을 이용한다. 심지어 강간살인의 경우, 대부분 피살자의 몸에 떨어져 있기 마련인 범인의 음모조차 단 하나도 발견되지 않는다.
구반장의 후임으로 신동철 반장이 부임하면서 수사는 활기를 띠기 시작한다. 박두만은 범인이 현장에 털 한오라기도 남기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근처의 절과 목욕탕을 뒤지며 무모증인 사람을 찾아 나서고, 사건 파일을 검토하던 서태윤은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범행대상이라는 공통점을 밝혀낸다.

어둡고 긴 미스터리...
미궁 속 열번째 부녀자 연쇄피살, 공포 언제까지

선제공격에 나선 형사들은 비오는 밤, 여경에게 빨간 옷을 입히고 함정수사를 벌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돌아온 것은 음부에 우산이 꽃힌 또다른 여인의 사체. 사건은 해결의 실마리를 다시 감추고 냄비처럼 들끓는 언론은 일선 형사들의 무능을 지적하면서 그들을 더욱 강박증에 몰아넣는다.

부가기능:

-봉준호감독과 송강호 김상경 박노식의 음성해설
-봉준호감독과 김형구촬영감독 류성희미술감독의 음성해설

1. 사건
- 봉준호 감독의 화성사건과 영화제작 동기에 대한 이야기(화성사건에 대한 자료화면이 쪼금 들어가 있음)

* 서플먼트의 인트로 라고 보시면 됩니다.

2. 현장
1) 490번의 오디션
2) 활력, 스쳐가는 재미
3) 박사, 천재 그리고 공무원
4) 얼굴 없는 당신
5) 봉감독, 하늘이 주신 선물이야

* 메이킹 섹션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자백
1) 시골형사와 서울형사
2) 구반장과 신반장
3) 워커발 형사와 여순경
4) 세 명의 용의자

* 연기자 인터뷰 입니다.

4. 진술
1) 농촌스릴러
2) 자랑스런 선수들

* 감독을 비롯한 주요 스텝들의 인터뷰 입니다.

5. 현장보존
1) 미술/세트.소품
2) 분장/의상
3) CG

* 미술관련 스텝들의 인터뷰와 자료화면

6. 감청
- 봉준호 감독과 타로 이와시로 음악감독의 영화 스코어에 대한 인터뷰

7. 제보
- 현장 스틸 갤러리

8. 증거불충분
- 삭제장면

9. 보도자료
- 극장예고편
- TV Spot
- 포스터 모음
- 시사회

10. 명단
- 메이킹과 스틸사진을 이용한 영화 크레딧

 
     
 
 
    사업자등록번호: 141-05-47882 (상호: 옛설) / 대표자: 정덕규
    주소: 경기도 파주시 책향기로 319 107-404
    전화번호: 02-780-1510